북핵타결 여야 일제히 `환영’

여야는 13일 북한 핵폐기의 초기이행조치와 중유제공 등 상응조치를 골자로 한 베이징(北京) 6자회담의 타결을 환영하면서 진정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첫걸음이 되기를 한목소리로 기원했다.

그러나 에너지와 인도적 지원 등 비용분담 문제를 놓고 열린우리당은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한나라당은 남한이 균등분담의 원칙을 넘어서는 과도한 부담을 져선 안된다고 못박았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의 중요한 진전을 이루게 됐고, 한반도 비핵화, 남북간 관계개선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담 타결을 계기로 더이상 한반도 정세가 유동적으로 변하지 않도록 북미간 관계개선 등 제도적 안전장치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비용분담 문제는 한반도 안보불안이 가져올 경제적 피해를 고려할 때 필수불가결한 평화비용으로 판단해야 하며, 이 정도 부담은 남측이 충분히 짊어질 수 있다”며 “정치권에서 불필요한 공방의 대상이 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통합신당모임 최용규(崔龍圭) 원내대표는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의 중요한 다리를 놓을 획기적 전기를 마련했다”며 “햇볕정책만이 한반도 평화의 유일한 길임을 일깨운 것으로서,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한반도를 안보불안으로 몰고갔던 북한 핵폐기에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핵시설의 동결 또는 일시적 폐쇄가 아니라 안전하고 검증가능한, 회복불가능한 핵폐기라는 최종목표까지는 아직 멀었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이번 회담 결과가 북한에 에너지를 제공하고 이용만 당한 채 핵폐기가 유야무야됐던 과거 제네바합의의 재판이 돼선 안된다”며 “우리 정부는 대북지원에 선도적으로 나서거나 균등분담을 넘어서는 과도한 부담을 지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정현(金廷炫) 부대변인은 “6자회담 타결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일보 전진이자 남북화해협력시대를 열자는 햇볕정책의 의의를 재확인하는 것”이라며 “향후 북한을 포함한 관계국들은 성실하게 약속을 이행해 국제사회의 신뢰와 동북아의 평화안정 구축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관련국은 합의사항에 충실해야 하고 무엇보다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번 합의에 따른 비용은 회담 참가국이 공동분담해야 하고, 한국 정부가 부담할 비용은 평화비용이므로 정치논쟁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