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의제, 범여권도 헷갈려…정동영-이해찬 딴소리

▲ 범여권 대선주자인 정동영-이해찬 두 주자간 남북정상회담 기여도 키재기가 벌어지고 있다.

햇볕정책 계승 적임자를 두고 경쟁하고 있는 범여권 대선후보 정동영-이해찬 두 주자가 남북정상회담 의제를 시각차를 드러냈다.

정상회담 ‘기여도 키재기’에 여념이 없는 鄭, 李 두 주자는 14일 ‘북핵문제’ 의제 채택을 두고 엇갈린 전망을 보이고 있다. 정 전 장관은 의제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이 전 총리는 의제 채택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전날 김만복 국가정보원 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 “북핵문제 의제 채택 여부는 말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전 장관은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우리 입장에서는 한반도 비핵화 선언의 주체로서 비핵화를 깬 북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하고 (비핵화 선언을)복원시켜야 한다”며 북핵문제가 정상회담의 의제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 방문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났을 때도 김 위원장이 ‘핵문제는 정상회담에서 할 얘기로 남겨둡시다’고 했다”며 “정상들이 핵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전제를 열었다고 생각한다”고 2005년 평양방문 경험을 근거로 제시했다.

NLL과 관련, 정 장관은 “뜨거운 감자이지만 언제까지 우회하고 회피할 순 없다”면서 “NLL을 현재 상태에서 글자 하나도 손댈 수 없다는 태도를 갖는 것만으로는 문제를 풀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해찬 전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뉴스레이다에 출연 “남북정상이 북핵문제에 대해서 의견교환을 할 수는 있겠지만 6자회담에서 북핵문제를 잘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북핵문제가 (정상회담) 의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미 6자회담에서 북핵문제 로드맵이 다 만들어진 것 아니냐”며 “지금 핵불능화 단계에 들어가는 등 북핵문제는 잘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정상회담 이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 가능성과 관련, “절차로 보면 답방을 하는 것이 맞다. 아마 이번 정상회담에서 의견교환이 있지 않을까 싶다”며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지난 3월 평양에서 북쪽 고위층과 만났을 때 김 위원장이 제주도 등을 가보고 싶어한다는 의견을 들은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정 전 장관은 한명숙, 이해찬 전 총리가 주장하고 나선 이른바 친노 후보단일화에 대해 “합종연횡이라는 것이 정치에서 흔하긴 하지만 바람직한 형태는 아니다”고 반대의사를 밝혀, 범여권 경선을 앞두고 ‘친노’ ‘반노’간 본격 신경전이 막을 올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