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실험’ 관련 장차관급 회의 강화

정부는 14일 북한의 핵실험 사태와 관련, 한.중정상회담과 국회 긴급현안 질문이 종료됨에 따라 관련부처 회의를 장관급에서는 수시로, 차관보급에서는 상시로 운영하는 등 논의 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30분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전날 베이징(北京) 한.중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안 관련 동향을 폭넓게 점검, 이같이 결정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안보관계장관회의는 노 대통령이 한.중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기 전 소집을 지시한 데 따른 것으로 지난 9일 오전 북한의 핵실험 발표 직후 열린 이후 처음이다.

회의에는 한명숙(韓明淑) 국무총리와 이종석(李鍾奭) 통일,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 김승규(金昇圭) 국정원장, 청와대 이병완(李炳浣) 비서실장, 변양균(卞良均) 정책실장, 송민순(宋旻淳) 안보실장, 김영주(金榮柱) 국무조정실장, 유명환(柳明桓)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에 앞서 오전 미국으로부터 핵실험 장소 인근의 대기 분석을 통해 방사능 물질을 탐지했다는 정보를 통보받았으며, 이 같은 사실은 노 대통령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변인은 CNN 방송의 방사능 탐지 보도와 관련, “북한 핵실험 발표 이후 미 정보당국과 기술적 측면을 포함한 여러 가지 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력을 해오고 있다”며 “보도된 방사능 탐지와 관련해서도 미 정보당국으로부터 통보가 있었고, 그 외 기술적 측면에 관한 최종적 확인은 여러가지 사항을 종합해 판단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