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신고, 플루토늄문제와 HEU.시리아 분리 가능성

미국과 북한이 13일 제네바에서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회담을 가질 예정인 가운데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에서 플루토늄 문제와 우라늄 농축프로그램(HEU) 및 시리아 핵이전 의혹을 분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제네바회담에선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문제가 주(主)의제가 되고 북핵 3단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를 어떻게 받을 지, 신고서가 어떻게 생겼는지 등 형식에 대해선 어느 정도 유연성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형식의 유연성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에 대한 유연성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무엇보다도 북한은 모든 핵프로그램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형식의 유연성’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북한은 작년 북핵 6자회담 `2.13합의’와 `10.3 공동선언’을 통해 모든 핵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키로 합의한 바 있으며 미국은 북한이 영변 핵원자로에서 추출한 플루토늄과 HEU 핵프로그램, 시리아 핵이전 의혹 등 3가지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HEU 핵프로그램과 시리아 핵이전 의혹에 대해선 사실 자체를 부인, 핵 신고내역에 이를 포함할 수 없다고 거부해왔다.

이로 인해 북한과 미국은 당초 합의했던 북핵 신고시한인 작년 연말을 아무런 성과없이 넘겼고, 6자회담도 재개되지 못한 채 표류해왔다.

이어 힐 차관보는 “우리는 실현 가능한 방안들을 갖고 열린 마음으로 북한과 대화할 것이지만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하게 핵신고를 해야 이런 방안들이 실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도 “신고의 형식보다 신고의 실체가 더 중요하다”면서 “전면적이고 완전한 신고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유력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외교관들의 말을 인용, “북한 핵신고서에서 HEU 및 시리아문제를 (플루토늄 문제와) 분리하는 게 북한의 체면을 살려주는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힐 차관보는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를 국제안보에 있어 진정한 위협으로 간주, 이에 점차적으로 집중하고 있으며 HUE와 시리아 핵이전 의혹은 과거 문제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힐 차관보는 지난 1월30일 암허스트대학 특강에서 미 관리들은 지난 2002년 북한이 수입한 수천개의 알루미늄관을 현재는 핵물질 생산에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대체적인 결론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도 “미국이 북한으로부터 개별적으로나 별개로 HEU와 시리아 문제에 관한 북한의 신고서를 받은 뒤 이를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에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플루토늄 문제와 북한이 부인하는 HEU 및 시리아 핵이전 의혹을 분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