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상황 심각성 인식 기초 해결노력”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장관은 11일 한.중, 한.러 모스크바 정상회담의 의미와 관련, “일단 (북핵문제에 대한)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했다는 것이며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부시 미국대통령도 북핵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방문을 수행중인 반장관은 이날 고려인 동포 대표 접견 행사에 앞서 ’대통령의 중, 러 연쇄 정상회담을 평가해달라’는 기자들 질문에 이같이 말하고 “과거에는 기다려보는 식으로 갔다가 이번에는 중국정부도 깊은 우려가 있다고 했고, 그런 상황인식하에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해 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반장관은 ’6자 회담 틀내 해결원칙은 분명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6자회담 틀은 분명하다”며 “제재나 안보리 회부 문제를 얘기들 하는데 그런 문제는 전혀 안나왔으며 거듭 강조해왔지만 외교적 노력이 다 소진됐다는 판단이 확실할 때야 중국도 제재조치 취하는 것이지 섣불리 할 사안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타슈켄트=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