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사태 속 민간단체 ‘지원 방북’ 지속

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남북관계 경색에도 불구하고 민간단체(NGO)의 인도주의적 대북 지원활동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6일 통일부와 민간단체들에 따르면 국제구호단체인 한민족복지재단(회장 김형석)은 기술자를 포함한 20여명이 오는 8∼11일 평양을 방문, 이달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평양의과대학 인공심장실 건설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재단은 같은 기간 손 모내기나 기계이앙에 비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복토직파’농법을 이용한 벼농사 기술지원 현장인 평남 숙천군 약전리 협동농장도 방문한다.

대북지원단체인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상임대표 최병모)는 50여명의 대북 지원사업 후원자들과 함께 7∼11일 평양을 방문,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빵공장과 국수공장, 콩우유 기계설치 유치원 등 지원사업장을 직접 둘러볼 예정이다.

국제구호단체인 월드비전(회장 박종삼)도 6번째 남북농업과학 심포지엄 개최 준비를 위해 오는 8일 개성을 방문, 공동 개최 기관인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와 실무협의를 벌인다.

앞서 굿네이버스(회장 이일하) 방북단 35명은 지난 2∼4일 지원 사업장인 평양 대동강제약공장과 삼석닭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뒤 모란봉 제1중학교와 평양 육아원 등을 둘러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