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사태 맞아 식량수급계획 다시 짜야”

북한의 핵실험 사태를 계기로 국가 위기상황에 대한 식량 수급계획을 다시 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눈길을 끌었다.

열린우리당 우윤근 의원은 13일 농림부에 대한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자료를 통해 “우리나라의 국가 위기상황에 대한 충무계획에서는 전쟁시 91일분인 650만∼700만석을 비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충무계획은 핵전쟁 상황이 아닌 재래식 전쟁을 가정한 행동요령과 대처방안이어서 핵전쟁도 고려한 새로운 식량 수급계획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특히 우리나라는 식량 자급도가 29.3% 수준에 불과하고 쌀과 보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해상 수송이 봉쇄될 경우 매우 심각한 상황을 맞게 된다”며 “현재 운영하고 있는 공공비축제도를 보완해 비축물량을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어 “식량안보를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내부적으로 자급률을 높여 나가는 것”이라며 “식량자급률 목표 설정을 법에 명시해 의무화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