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문제 주도권은 6자회담국에”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7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원상복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대해 “북한 (핵) 문제의 주도권은 올바른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인책과 제재수단을 가진 쪽(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에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모로코에서 가진 북아프리카 순방을 결산하는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비단 미국뿐아니라 중국, 러시아, 일본, 한국과 자신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하고도 검증가능하게 종식시키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북핵 불능화) 프로세스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어왔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야할 길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의 폭스뉴스는 지난 5일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영변 핵시설에 붙여 놓은 봉인을 제거하고 핵시설 복구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