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단장 ‘방북단, 영변 핵시설 모두 볼 것’

오는 11~15일 방북하는 미.중.러 3국 핵기술팀은 미국 7명, 중국.러시아 각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으며 방북기간 영변 주요 핵시설을 모두 둘러볼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임성남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10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 미측 방북팀 인사들과 협의를 가진 뒤 “방북팀은 영변 주요 핵시설을 모두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단장은 이어 “방북팀은 미측 인사 7명, 중국과 러시아측 인사 각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면서 “이번 방북팀은 북한 핵시설을 시찰하며 구체적이고 가능한 불능화의 방법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번 방북단이 (불능화 방법과 관련) 합의를 도출해 올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방북 결과를 6자회담에 보고하면 6자 차원에서 결론을 도출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임 단장은 이어 “한.미 양국은 불능화가 비핵화로 나아가는 중요한 단계라는 인식에 일치를 봤으며 불능화가 효과적이고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데 대해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한.미 양측 당국자들은 이날 3국 기술팀이 방북기간 북한과 협의해야 할 불능화의 기준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미측 방북단이 방북 활동을 마친 뒤 15일 판문점을 통해 서울로 귀환하면 양측은 추가로 실무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임 단장은 소개했다.

앞서 성 김 과장은 이날 입국하면서 “이번 방북의 목적은 불능화 준비를 위해 핵시설들을 둘러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에너지부.국가안전보장회의(NSC) 당국자들로 구성된 미측 대표단 7명은 11일 판문점을 통해 방북, 현지에서 중.러 측 대표단과 합류해 15일까지 영변 등지에 머물며 불능화 대상 핵시설들을 둘러보고 이들 시설을 불능화하는 기술적 방법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방북단원들은 평양 체류시 고려호텔에 투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