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납치문제 분리에 공감”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과 방한 중인 일본 자민당 의원들은 1일 북핵 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를 분리해 처리하는 접근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토 고이치(加藤紘一) 자민당 전 간사장 등 방한 중인 일본 자민당 의원단과 면담을 갖고 이 같은 아이디어에 뜻을 같이 했다.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납치문제가 인권의 문제이지만 현실적 해결방법을 잘 생각해야 한다”면서 “납치문제는 각국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 대북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민당내 대북 현실론자로 알려진 가토 전 간사장은 “납치문제와 핵문제를 분리해야 하며 서로 연계해서는 해결이 어렵다”면서 “납치는 납치대로, 핵문제는 핵문제 대로 해결해야한다”고 언급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소개했다.

이어 송 장관은 과거사 문제와 관련, “우리는 위안부 문제의 법적책임을 따지자는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분명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송 장관은 또 “양국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를 향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안타깝다”면서 “일측도 과거사 문제에 대해 반성할 것은 반성하고 주장할 것은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가토 전 간사장은 “위안부 문제는 인권에 관한 문제이고 한국민의 마음을 해친 것이기 때문에 한국 측에 사과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당국자는 말했다.

송 장관과 만난 자민당 의원단은 가토 전 간사장 외에 방위청 장관 등을 지낸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중의원 의원과 후타다 코지(二田孝治) 중의원 의원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