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UN 北인권결의안은 날조·내정간섭…전면 배격”

북한 외무성은 “이번에 채택된 악랄한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의 산물인 반공화국 인권 결의를 처음부터 마지막 끝까지 전면 반대, 배격한다”고 밝혔다. 
 
3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전날 문답을 통해 “우리는 원래부터 미국과 서방의 꼭두각시에 불과한 정치협잡꾼들의 집단인 조사위원회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적대세력들은 핵 문제만을 가지고서는 도저히 우리를 어째 볼 수 없게 되자 사실을 계속 날조하여 우리에 대한 인권소동을 한계를 넘어 확산시켜 우리나라에 대한 내정간섭의 구실을 찾고 우리 제도를 전복해보려고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침공과 일본의 반인류 범죄, EU에서 만연하는 인종차별 등부터 국제적인 형사재판 기관에 회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진정한 인권에 대해 말할 자격도 없는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세력들이 벌이고 있는 인권의 정치화, 선택성, 이중기준 책동이 묵인된다면 정치적 동기로 특정한 나라들을 골라 문제시하는 행위가 갈수록 판을 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자신이 선택한 사상과 사회주의 제도를 굳건히 수호하며 국제인권분야에서 지닌 의무를 계속 성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는 28일(현지시간)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를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하고 북한의 인권침해 가해자들을 국제사법 메커니즘에 회부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서세평 제네바대표부 대사는 회의장에서 “그들도 과거에 전쟁범죄와 반(反)인도 범죄, 대량학살을 저질렀기 때문에 다른 나라의 인권 상황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