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UN에 “4월 1인당 하루 420g 식량분배” 보고

북한이 4월 주민 1인당 하루 420g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가 보도했다. 북한 당국은 올해 1월 주민 1인당 하루 400g의 식량을 배급한 이후 2월부터 4월까지 하루 평균 420g을 배급했다고 유엔에 보고했다.


RFA는 이날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 평양 사무소를 인용, 이같이 전하면서 북한 당국의 식량 배급은 3월과 같은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이는 WFP가 권고한 필수 권장량인 하루 600g의 6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한이 김일성 생일에 주민들에게 ‘명절공급’으로 특별 식량배급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유엔에 보고한 식량배급 내역을 보면 3월과 차이가 없다고 RFA는 지적했다.


세계식량계획의 디억 슈테겐 북한 사무소장은 지난달 북한 당국이 배급체계를 통해 배급한 식량이 쌀과 옥수수를 4대 6의 비율로 섞은 것이었다고 RFA에 전했다. 또한 북한 당국은 1600만 명(총인구의 66%)에게 식량을 배급한다고 보고했지만, 식량을 배급받는 주민의 정확한 숫자는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WFP가 4월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 등 약 100만 명에게 2405t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는 약 1600t을 지원했던 지난 3월보다는 늘었지만, 한 달에 1만t의 식량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에는 4분의 1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