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UFG 강행시 청와대·백악관 타격목표 될 것” 위협

북한이 이번엔 대외 선전단체를 내세워 다음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을 강행하면 청와대와 미국 백악관이 북한 ‘화력타격수단’의 주요 목표물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외 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31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올해 UFG에서 북한의 핵과 대량파괴무기(WMD) 위협에 대응한 ‘맞춤형 억제전략’이 처음으로 공식 적용하겠다고 한 것은 사실상 우리에게 핵전쟁 선전포고를 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같이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담화는 이어 “미국과 괴뢰패당은 이번 연습에 참가하는 모든 침략무력, 남조선과 해외에 있는 군사기지들, 백악관과 국방성, 청와대를 포함한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이 우리 혁명무력의 전략 및 전술로케트를 비롯한 강위력한 최첨단 초정밀 화력타격수단들의 목표물로 될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또한 “미국과 괴뢰군부 불한당들의 이런 광란적인 소동으로 북남관계는 또다시 파국의 위험에 처하게 됐으며 조선반도에는 당장 핵전쟁이 터질 수 있는 일촉즉발의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담화는 “우리는 핵에는 핵으로, 미사일에는 미사일로, 북침전쟁연습의 연례화, 정례화에는 정의의 조국통일대전을 위한 군사훈련의 연례화, 정례화로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미국과 괴뢰군부 호전광들은 우리의 평화애호 노력과 인내심에 대해 오판하지 말아야 하며 도발적인 북침핵전쟁 연습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