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U-20 여자월드컵축구 준우승…미국에 무릎

여자청소년축구 강호 북한이 미국의 벽을 넘지 못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월드컵 2회 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지난 대회 챔피언 북한은 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무니시팔 데 라 플로리다 경기장에서 열린 2008 FIFA U-20 여자월드컵 결승에서 미국에 1-2로 패했다.

전반 23분 시드니 리룩스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준 북한은 42분 알렉스 모건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아 전반을 두 골 차로 끌려간 채 마쳤다.

후반 들어 만회를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쉽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하던 북한은 추가 시간이 흘러가던 후반 47분 차후남이 한 골을 넣었다. 그러나 승패를 뒤바꾸기에는 너무 늦은 시간이었다.

이로써 처음 출전한 2006년 러시아 대회에서 남북한을 통틀어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북한의 2회 연속 대회 정상 도전은 아쉽게 좌절됐다.

북한은 8강에서 일본을 2-1로 꺾고, 프랑스와 준결승에서는 후반 인저리타임 터진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힘겹게 2회 연속 대회 결승까지 올랐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어서지 못했다.

북한은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막을 내린 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라 올해 세계 여자청소년대회 2관왕을 차지할 기회도 잡았지만 이 또한 수포로 돌아갔다.

2002년 대회 원년 챔피언 미국은 6년 만에 정상 탈환에 성공하며 통산 두 번째 챔피언이 됐다.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마리에 폴만이 해트트릭을 기록한 독일이 프랑스를 5-3으로 꺾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