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TV 간판 아나운서, 50일 넘게 자취감춘 이유?

북한 조선중앙TV의 여성 간판 아나운서 이춘희(68)씨가 방송에 50일 넘게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본 산케이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은 40년 넘게 조선중앙TV의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해오며 김정일의 동정 등의 주요보도를 했던 이씨의 부재는 이례적인 일로 알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씨는 지난 10월 19일 방송을 끝으로 조선중앙TV에 출연하지 않고 있다.

이 씨는 강력한 어조로 뉴스를 읽으며, 카랑카랑한 목소리 때문에 김 위원장으로부터 “침투력이 좋다”고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진행했던 마지막 뉴스는 러시아 통신과의 서면인터뷰에 대한 김 위원장의 회답을 전하는 것이었다. 현재 이씨의 빈자리는 남성 아나운서들이 채우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북한에서 이씨 등 일부 아나운서는 최고의 대접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은 1990년대 기아에 시달리던 ‘고난의 행군’ 시절에도 “고난이 아무리 심하더라도 아나운서의 요구에 대해선 최대한 보장 해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