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SA-2 지대공 미사일 전방전개

연평도 피격사태 이후 북한이 SA-2 지대공 미사일을 전방에 전개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소식통은 28일 “북한이 지난 23일 이후 SA-2 지대공 미사일을 전방에 전개했다”면서 “이는 서해 북방한계선으로 근접 비행하는 우리 전투기를 겨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은 이 지대공 미사일을 서해 등산곶 일대의 지대함 미사일 발사대에 거치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 소련이 개발한 SA-2 지대공 미사일은 13~30km의 사거리를 가지고 있으며 지상에서 항공기를 향해 쏘아 격추하는 용도의 미사일이다.


북한이 NLL 인근에서 화력을 전개한 사실이 알려짐에 따라 군당국은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한미는 28일 시작된 서해 연합훈련에서 북한군의 해안포 및 미사일기지와 전차부대 움직임 등을 정밀 탐지, 감시하는 정찰기 ‘조인트 스타즈'(J-STARS) 투입해 북한군의 움직임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 


조인트 스타즈는 고도 9~12㎞ 상공에서 지상군의 지대지미사일, 야전군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 및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