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NLL 인근 ‘국제녹색모범기지’ 특구 개발

북한이 황해남도 강령군에 특구를 설정하고 이곳에 ‘국제녹색모범기지’를 개발 관련 해외 투자자를 유치하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의 국가경제개발위원회가 작성한 기업용투자제안서를 입수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제안서에 따르면 북한은 이곳에서 양식사업과 자연에너지 개발, 관광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온실재배와 유기농업, 축산, 그리고 연간 1만t의 해삼과 4000t의 전복 등의 수산물 양식 사업을 진행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한 해수욕장과 골프장, 호텔 등을 건설해 관광지구 조성과 풍력, 조력, 태양열과 더불어 바이오 연료 등 자연 에너지를 이용해 이 지역을 개발할 계획이다.


신문은 특히 이 지역이 북방한계선(NLL)에 인접해 있고 한국과 마주한 군사시설이 많다는 점이 주목된다며 북한이 본격적인 경제재건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데일리NK는 북한이 각 도(道)별로 특구지역을 선정하고 해외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소식통은 김정은은 9개도의 경제 일꾼들에게 도 내 2개의 도시를 후보지로 선정해 라선 특구와 유사한 개방계획을 세우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