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GDP 대비 군비지출 전 세계 1위”

북한이 전 세계에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군비지출 비중이 가장 높으며 총인구에서 군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가 최근 발간한 ‘세계 군비지출·무기이전'(WMEAT)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북한의 군비지출액은 57억5000만~98억4000만달러 수준으로 추산됐다.


이는 GDP 대비 16.9~23.1%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 세계 170개국 중에서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사우디아라비아(8.2~10.2%)하고도 큰 격차를 보였다.


국가별로 가장 군비지출이 많은 나라는미국(7860억달러)이고, 중국(1360억~2700억달러)과 러시아(626억~1210억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76억~384억달러(GDP 대비 2.7%)로, 영국과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일본, 독일에 이어 9위에 올랐다.


국가별 군인수는 중국이 228만 명(2000~2010년 중간치 기준)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와 미국이 각각 143만 명과 142만 명으로 추산됐다. 이어 북한(117만 명), 러시아(105만 명), 한국(69만 1000명), 파키스탄(59만 4000명), 터키(58만 5000명), 이란·베트남(각 48만 3000명)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총인구에서 군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에리트레아가 5.7%로 가장 높았으며, 북한과 이스라엘이 각각 4.9%와 2.4%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1.4%로 10위였다.


국무부는 “북한과 같은 일부 국가의 경우 공개된 관련 자료가 거의 없거나 불투명하기 때문에 군비지출액을 평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이에 따라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연구 결과를 근거로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