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DJ 서거 5주기 화환 전달…박지원·임동원 등 訪北

북한이 김대중 전(前) 대통령 서거 5주기를 맞아 화환을 우리측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전한 가운데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김홍업 전 의원 등이 화환을 받기 위해 17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15일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앞으로 보내는 김대중평화센터 명의의 통지문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김대중평화센터는 통지문을 통해 17일 오후 5시경 개성공단에서 북한측의 화환을 전달받을 예정이며 이를 위한 준비를 요청한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북측에 통보된 방북 인사는 박 의원, 임 전 장관, 김 전 의원, 윤철구 김대중평화센터 사무총장, 박한수 기획실장 등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전날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김대중평화센터로 보낸 전통문에서 18일 오전 8시 개성공업지구에서 ‘고위급 인사’가 화환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대중평화센터는 김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행사 관계로 하루 전인 17일 화환을 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통일부는 김대중평화센터 측의 방북 요청이 있으면 승인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북한은 김 전 대통령의 서거 당시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 등으로 구성된 사절단을 우리측에 파견했으며, 이번에 5주기를 맞아 다시 조화를 보내는 것이다.

북한이 언급한 ‘고위급 인사’는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 이상설이 돌기도 했지만 최근 김정은의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 관람을 수행하며 건재함을 보였다.

북한은 김양건을 통해 고위급 접촉 문제 등을 포함한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북측의 메시지를  우리측에 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우리측이 지난 11일 제안한 ‘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 19일 개최’ 방안 수용 여부에 대한 입장은 아직까지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