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ARF서 北核 등 기존입장 반복…’핵실험’ 가능성 시사

10일(현지시간) 미얀마 네피도에서 폐막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가국들은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그러나 북한은 국제사회의 이 같은 압박에도 불구하고 북핵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4차 핵실험’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ARF에 참석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이날 “핵보유는 우리의 선택이 아니었다. 우리의 핵은 말 그대로 전쟁을 막기 위한 억제수단”이라고 말했다고 그를 수행 중인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이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핵억제력을 보유한 것은 미국의 끊임없는 적대시 정책과 군사적 압력, 핵위협 공갈에 시달리다 못해 부득불 내리지 않으면 안 되는 결단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어떤 사람들은 우리 군대의 로켓 발사 훈련이 조선반도의 정세를 긴장시킨다고 말하지만 그들은 조선 반도에서 어느 측의 군사훈련이 압도적으로 규모가 더 크고 위협적이고 더 횟수가 잦은가를 살펴봐야 한다”면서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맹비난했다.


리수용의 발언 내용을 전한 최명남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4차 핵실험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미국의 핵위협 공갈에 대처, 핵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에 계속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어떤 행동도 다 할 권리가 있고 이를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측과의 대화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새로운 전환적 국면이 될 수 있는 여러 제안을 했지만 남측이 화답 대신에 미국과 함께 불장난을 하면서 우리를 침략하기 위한 전쟁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한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재개와 관련, “비핵화 문제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변함없는 의지”라면서도 비핵화의 대상을 “미국의 핵위협 공갈을 없애고 조선반도의 비핵화뿐만 아니라 세계의 비핵화까지 내다보고 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문제와 관련해 “선수단과 응원단 파견과 관련해서 남측에 협상을 제기했으나 남측이 부당한 구실을 들고 나와 결렬됐다”고 비판했다. 참여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남측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서 최 부국장은 “흩어진 가족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그를 실현하는 것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도 “언제 어디서 하겠는가는 상부에서 결심할 문제”라고 답했다.


한편 한미일은 이날 별도의 3국 외교장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실험 위협과 미사일 도발에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점증하는 북한의 위협 때문에 한반도 상황이 불확실하고 불안정하다”며 “지금이 북한의 위협을 어떻게 다룰지 우리의 전략을 마련할 적기”라고 말했다.


관심을 모았던 남북 외교수장은 이번 회의 기간에 별도의 회담은 갖지 않았다. 전날 환영 만찬 기념촬영이 끝난 뒤 윤 장관이 리수용 북한 외무상에게 다가가 악수를 건네자 리수용이 웃으며 응한 게 전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