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7·27 맞아 대규모 열병식 준비…1만명 운집

북한이 한국전쟁 전승일이라고 주장하는 27일을 맞아 열릴 군 열병식이 현재 연습에 동원된 장비와 참가 병력 수준으로 볼 때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2일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진행 중인 군사퍼레이드 연습에 거의 모든 지상군 장비가 동원됐다”면서 “장비나 병력 규모로 미뤄 역대 최대 수준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림비행장에는 병력 1만여 명 이상이 동원돼 군사 퍼레이드 연습을 하고 있다.


소식통은 “이동식 발사 차량(TEL)에 탑재된 스커드·노동·무수단 미사일 등도 포착된 것으로 안다”면서 “지상에서 움직이는 거의 모든 장비가 동원된 것으로 볼 때 ‘KN-08’ 장거리 미사일도 열병식 마지막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이번 군사 퍼레이드에서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신형 미사일을 공개할 가능성도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데일리NK에 “북한은 정주년(꺾이는 해)에 대규모 행사를 진행해왔다”면서 “올해가 정전협정 60주년으로 북한 내부에서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만큼 대규모 열병식은 물론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미사일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는 지난 2월 정전협정 60주년 경축행사로 군 열병식과 평양시 군중시위, 대규모 불꽃놀이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