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7차 회담, 14일 조건없이 갖자” 전격 제의

북한이 7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7차 실무회담을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최하자고 전격 제안했다.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들에 대한 경협보험금을 지급키로 결정한 직후 취한 태도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특별담화에서 “남측 당국이 거듭 요청하는 7차 개성공업지구 실무회담을 8월 14일 공업지구에서 전제조건 없이 개최할 것을 제기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이어 ▲개성공단 잠정중단 조치의 해제 ▲남측 입주기업의 출입 허용 ▲남측 근로자의 정상출근 보장 ▲남측 인원의 신변안전 담보 및 재산 보호 ▲남북의 개성공단 중단사태 재발 방지를 전제한 정상운영 보장 등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업지구 공장들의 설비점검과 가동준비가 되는 남조선기업들에 우리(북측) 근로자들의 정상출근을 보장한다”면서 “북과 남은 공업지구 중단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며 어떤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공업지구의 정상운영을 보장하도록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온갖 풍파와 곡절 속에서도 겨레에게 통일에 대한 희망과 신심을 안겨주던 개성공업지구가 이제 깨지게 되면 그것이 북과 남 온 겨레의 마음속에 줄 상처와 북남관계에 미칠 영향은 실로 이루 다 헤아릴 수 없게 될 것”이라며 “대범하고도 아량있는 입장표명에 남한이 적극 화답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조평통의 회담 제안에 통일부는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정부의 당국 간 대화 제의에 북한이 전향적으로 나온 것으로 평가한다”면서 “당국 간 회담은 북측이 제안한 대로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최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