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7차회담 좋은 결실 이뤄야”…공단 정상화 기대

북한이 오는 14일 개성에서 열리는 7차 실무회담에 대해 “남북이 공동으로 노력해 좋은 결실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북측이 8일 오후 판문점 연락관 연장 근무를 요청한 뒤 오후 5시 40분께 이 같은 입장을 담은 회신문을 연락관을 통해 전달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이날 전했다.

앞서 정부는 북측의 ’14일 7차 남북 당국회담’ 제의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김기웅 수석대표 명의로 박철수 북측 단장 앞으로 공식 통보했다.

북한이 이같이 회담에 대해 기대감을 보인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7차 실무회담을 통한 개성공단 정상화에 상당한 기대를 걸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이 마지막이 되기를 바라느냐’는 질문에 “그것을 목표로 하는 것”이라면서 “결과 예측은 시기상조이지만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결론을 내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7차 실무회담은 북측의 공단 가동 중단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재발방지책이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실무회담 개최와는 별개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신청한 남북경협 보험금 수령은 계획대로 시행할 방침이다. 지급 첫날인 이날 신청대상 109개사 중 2개사가 55억원의 보험금을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지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입주기업 상당수는 7차 실무회담 결과를 지켜보며 보험금 수령을 일단 유보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