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15선언’ 기념행사 남북공동 개최 제안

북한이 내달 15일 13주년을 맞는 6·15 공동선언 행사를 남북이 공동 개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는 이날 “22일 6·15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북측위)로부터 ‘6·15 공동선언 발표 13돌 민족공동 통일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진행하자’는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북측위는 남측위에 보낸 팩스에서 “북남관계를 원상 회복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유일한 출로는 (6·15)공동선언 이행에 있다”며 공동행사를 제안했다.


이어 “북측위는 현 정세하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6·15의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려는 입장”이라면서 “지난 5년간 공동선언이 전면 부정되고 좋게 발전해 오던 북남관계가 완전히 파탄됐다. 오늘날에 와서는 6·15의 소중한 전취물인 개성공업지구까지 폐쇄될 위기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남측위는 이에 “북측이 개성을 행사 장소 가운데 하나로 제안한 것은 개성공단을 살리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표명한 것”이라며 “행사가 이뤄지려면 끊긴 군 통신선을 회복해야 하는 등 남북 당국 사이에 협의할 것이 있기 때문에 긍정적인 방향에서 정부가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그동안 북한은 6·15기념행사를 통해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계기로 삼아 왔다”면서 “현 남북관계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일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6·15 공동행사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듬해부터 2008년까지 매년 금강산에서 열린 바 있지만, 2008년 7월 북한의 금강산관광객 피격 사건 등으로 남북관계 경색돼 2009년부터 중단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