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15공동행사 무산 대남비방…”반통일 범죄”

북한은 15일 우리 정부가 6·15공동선언 발표 13주년을 기념하는 남북 공동행사를 파탄냈다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의 외각기구 중 하나인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이날 대변인을 앞세운 성명 발표에서 “(6.15 공동행사 무산은) 남북공동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부정이자 용납 못 할 도전”이라며 “괴뢰패당의 반통일적 범죄를 해내외 전체 동포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가 ‘남남갈등’을 우려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의 방북을 불허한 데 대해 “북남관계가 격폐돼 서로 만나지 못해야 갈등도 없어지고 통일문제도 논하지 말아야 저들도 편안하다는 극악무도한 분열의 논리”라고 비난했다.

6.15 남측위는 민변, 민주노총, 평통사, 한국 YMCA, 희망제작소, 참여연대 등의 주요 관계자들이 공동대표로 참여하는 민간조직이나, 대법원으로부터 이적단체 판결을 받은 범민련 남측본부 관계자도 공동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는 6·15선언 13주년을 맞아 통합진보당 주요 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15일 임진각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