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자회담 재개 입장 뭔가

북한 노동신문이 3일 새해 들어 처음으로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압력을 강화할 경우 대응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회담을 깨버리는 기본 요인부터 제거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조치가 6자 회담의 진전과 9.19공동성명 이행에 장애를 조성하는 행위라고 못박고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까지 미국과 6자회담을 지속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아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고 압력과 위협의 도수를 더욱 높이는 한 우리(북)의 대응조치는 더욱 강해질 것이며 핵문제 해결의 전망은 더욱 암담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즉 미국의 제재조치가 풀리지 않으면 6자회담에 참가할 수 없으며 대북 제재를 강화하면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천명한 것이다.

북한은 새해 정책방향을 담은 공동사설에서 노골적인 미국 비난이나 핵문제 등에 대해 언급하지 않아 6자회담과 대미 관계 개선과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노동신문의 이런 입장은 지난해 기회 있을 때마다 여러 차례 밝힌 것으로 전혀 새로운 내용은 아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해 12월2일 미국에 대해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할 공식적인 회담 개최를 요구한 바 있고 노동신문(12.6)은 “미국이 금융제재 해제와 관련한 회담을 회피하고 있는 조건에서는 6자회담 재개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외무성은 12월10일 미국이 제시한 북한의 불법활동 자료는 날조된 거짓이었다면서 6자회담의 재개와 진전 여부는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의 ‘범죄정권’ 발언을 비롯해 위조지폐 등 부시 행정부의 대북 압박이 결국 회담 자체를 파탄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꾸며낸 각본이라고 반발했다.

그렇지만 6자회담 자체를 깨겠다기보다는 미국이 회담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만들라는 요구가 강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미국은 위조화폐 등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해 묵인할 수 없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내고 있고 이 문제는 6자회담과 별개의 사안이라는 분명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관련국들이 제5차 6자회담 2단계 회의를 1월 중 개최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북-미간 깊어지고 있는 갈등의 골을 어떻게 메워 나갈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