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자회담’ 빼고 최룡해·시진핑 면담 소식 전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낸 친서에서 “전통적인 조중(북중)친선을 계승하고 공고하게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방중(訪中)한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으로부터 24일 친서를 전달받은 시 주석이 친서의 내용을 이 같이 언급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중국 당과 정부는 전략적인 높이와 장기적인 견지에서 중조 친선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전통계승, 미래지향, 협조강화는 중국 당과 정부의 일관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중국 당과 정부는 조선(북한) 당과 정부와 함께 친선적인 교류와 협조를 확대하기를 바란다”면서 “시종일관 조선식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룡해는 “두 나라 노세대 혁명가들의 노고와 심혈이 어려 있는 조중친선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이 소중하다는 것은 조중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은 잘 알고 있다”면서 “세기와 연대를 이어온 전통적인 조중친선을 강화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중앙통신은 또 최룡해가 판창룽(范長龍)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을 만나 양국 군대의 친선관계를 강화하는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날 통신이 전한 최의 방중 소식에는 시 주석 등이 주요하게 언급한 비핵화에 대한 언급은 전하지 않았다. 북중 관계 개선 등에 대한 언급만 소개했다. 특히 최가 시 주석과 만나, ‘6자회담을 포함한 각종 형식의 대화’ 등 대화 의사를 거듭 피력한 것에 대해서도 함구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인 것이 아니라 중국의 체면을 살려주기 위해 6자회담 등을 언급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핵화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던 최가 시 주석과의 만남에서 마지못해 6자회담 등을 언급했다는 지적이다.


한편 최가 귀국하는 평양 순안공항에는 김격식 군 총참모장, 김영일 당 국제담당 비서, 손철주 군 총정치국 부국장, 리영철 당 국제부 부부장, 박길연 외무성 부상과 류훙차이(劉洪才) 북한주재 중국대사 등이 나와 특사 일행을 맞았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최와 시 주석, 류윈산(劉云山)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판 부주석과 면담하고 귀국했다는 소식을 사진과 함께 실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