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18 北개입’ 보도는 진실 왜곡”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6일 국내 종합편성채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 특수부대가 개입했다는 주장을 한 것과 관련, “진실을 왜곡하기 위한 희세의 사기극”이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남조선 괴뢰들이 반공화국 대결모략극을 조작하며 날뛰어도 자주·민주·통일을 지향한 5·18의 정신을 이어받은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은 절대로 가로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측이) 판에 박은 북(한)관련설을 유포시키는 것은 집권 후 3개월도 못돼 파쇼독재의 본색을 드러낸 현 집권 당국에 대한 남조선 인민의 분노를 눅잦히고(누그려트리고) 이목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괴뢰패당이 ‘북의 특수부대 투입’이니 뭐니 하며 외쳐대는 것은 미리 여론을 오됴(오도)하여 5·18 항거정신을 희석시키고 저들의 통치위기를 가시며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과 북침전쟁 소동을 정당화하려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종합편성채널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로 남파됐던 북한특수군 출신이라고 주장하는 탈북자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군이 5·18 개입했다는 주장을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