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44년만의 본선행에 감독·선수 눈물바다

18일(한국시간) 새벽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북한과 사우디아라비아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 B조 8차전.

후반 90분이 다 지나간 뒤 주어진 추가시간 5분마저 흘러 시계가 95분 5초를 가리킬 무렵 주심의 휘슬이 길게 울렸다.

북한이 사우디아라비아와 0-0으로 비기면서 B조 2위로 한국에 이어 44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 직행을 확정짓는 순간이었다. 동시에 역사적인 사상 첫 남북한 월드컵 본선 동반 진출의 역사가 확정되는 순간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휘슬 소리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에 그라운드 위의 북한 선수들은 서로 부둥켜안았다.

벤치에서 90여 분 내내 마음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보던 김정훈 감독은 코치진과 얼싸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0-0 상황에서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사우디아라비아의 파상 공세에 몇 차례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겪었고, 종료 1분을 남기고는 김영준이 거친 태클로 퇴장당하는 최대 고비를 맞기도 했지만 마지막까지 모든 선수가 집중력을 잃지 않은 결과였다.

특히 `인민 루니’로 불리며 본선 진출의 수훈갑으로 평가받는 정대세(가와사키)는 웃옷을 벗고 감격에 겨운 듯 연방 눈물을 흘리며 본선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김정훈 감독도 정대세를 감싸고 그동안의 활약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고질적 부상에도 이날 경기에서 수차례 결정적 선방을 펼친 골키퍼 리명국은 경기 내내 참았던 고통이 밀려온 듯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한 채 그라운드에 드러누워버렸다.

이어 선수들은 44년 만에 북한을 월드컵 본선으로 이끈 김정훈 감독을 헹가래치며 만세를 외쳤다. 그것도 모자라 선수들은 김 감독을 무동 태워 경기장을 돌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