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4차는 물론 핵실험 계속할 것”

북한이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계속해서 추가적인 핵실험에 나설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중국청년보는 5일 양시위(楊希雨)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이 ‘갈림길에 서 있는 한반도 정세’라는 주제의 언론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번 간담회는 중국기자협회가 주최했다.

양 연구원은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판공실 주임을 맡으며 북핵관련 6자회담에 수차례 참여했다. 또한 그는 지난 2005년 6자회담에서 도출된 ‘9·19 공동성명’의 초안 작성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양 연구원은 보아오(博鰲) 포럼연구원 상무부원장이기도 하다.

양 연구원은 이날 “북한이 이미 기술적이나 정치적으로도 끝까지 핵실험을 추진하다는 것에 대해 결정한 상태”라며 “다소 늦거나 이른 시기에 반드시 4차 핵실험을 하고 5차, 심지어 6차 핵실험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핵무기 개발을 완전히 성공하지 못한 가운데 중도에 그만두면 기존의 성취가 모두 소용없게 된다”며 핵실험이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그는 “북한 체제의 유지 생존 가능성은 매우 높고 번영으로 갈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북한의 ‘핵억제력 보유’는 미국의 위협에 맞선 자위권 행사라는 주장을 반복하며 누구도 이를 침해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미국은 침략자, 도발자의 정체를 감출 수 없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주요 인사들이 최근 북한의 위협과 도발 가능성을 잇달아 거론한 데 대해 “날조 선전”이라고 반박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핵 억제력 보유는 미국의 반공화국 핵위협이 날로 가증되어온 엄연한 역사적 교훈과 현실을 반영한 정정당당한 자위권 행사”라며 “핵에는 핵으로 맞받아나가는 것이 우리의 단호한 본때이고 기질”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