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2개 몰리브덴 광산도 중국이 선점

남·북한이 북한의 광산 공동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또 북한의 몰리브덴 광산 채굴권을 선점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秦皇島)시의 린바오(林寶)광산개발유한공사가 북한 평양시에 있는 몰리브덴 광산 채굴권을 획득, 최근 상무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의 북한 몰리브덴 광산 투자 총액은 201만6천달러, 등록자본금은 50만4천달러다.

이 소식통은 앞서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의 민영기업 광서우(廣壽)그룹유한공사가 총 605억달러를 투자, 북한 대외경제무역협력추진위원회와 합작으로 ’대광(大廣)합영회사’를 설립한 후 지난 17일 몰리브덴의 채굴, 선광(選鑛) 및 생산·판매 업무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기업이 북한의 철광 및 탄광의 채굴권을 따낸 적은 있으나 몰리브덴 광산 채굴권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세계적으로 희귀한 금속에 속하는 몰리브덴은 비행기 제조, 로켓 및 인공위성 등의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응용되는, 전략적 가치가 높은 광물의 하나이고 그 화합물은 안료와 도료, 도자기, 유리 및 농업 등의 분야에도 널리 사용된다.

주중 북한대사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린바오광산개발측이 채굴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평양시의 몰리브덴광산은 전체 광산구역이 15㎢로서 조만간 정식 채굴을 개시해 10월중 처음으로 북한 몰리브덴 광석이 중국에 반입된다.

북·중 합작인 ’대광합영회사’가 개발할 몰리브덴 광산의 위치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1차 투자액 242억달러 가운데 65%를 광서우그룹이 투자했다.

관련 자료에 따르면, 몰리브덴의 북한내 주요 매장지는 함남 단천, 황북 수안, 함북 온성, 강원 금강 등이다.

이 회사도 곧 첫 북한산 몰리브덴 광석을 중국으로 반입하게 된다.

총 매장량 30억t, 채굴 가능매장량 13억t으로 아시아 최대의 노천 철광인 무산철광은 중국 퉁화(通化)강철그룹·옌볜(延邊)톈츠(天池)공사·중강(中鋼)그룹 컨소시엄에 50년 채굴권이 넘어갔고, 평북 룡등탄광은 중국 3대 탄광 기업인 우쾅(五鑛)그룹에 역시 50년 채굴권이 넘어갔다.

양강도 혜산 청년동광, 자강도 만포 연·아연광산, 함경북도 회령 금광 등도 중국측으로부터 전력과 기계설비를 제공받고 광산 개발권을 개방하는 조건으로 중국 기업들과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거나 추진중인 것으로 전해졌었다.

남·북한 간에는 지난 4월 하순 합작인 황해도 정촌 흑연광산이 준공되고, 5월 말에는 평북 의주군 덕현 철광의 생산이 개시됐다.

또 대한광업진흥공사를 중심으로 함남 단천 대흥 마그네사이트광산 및 검덕 아연광산 공동개발이 추진되고 있으나 몰리브덴광산 개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협의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