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7세 이하 여자축구월드컵 초대 챔피언

북한이 미국을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축구월드컵 초대 챔피언이 됐다.

북한은 1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 노스하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08 FIFA U-17 월드컵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미국을 2-1로 꺾었다.

이로써 북한은 올해 시작된 이 대회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세계 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새로 썼다.

2006년 러시아에서 열린 FIFA 20세 이하(U-20) 여자월드컵에서 남북한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FIFA 주관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북한은 이번에 U-17 대표팀마저 세계를 제패, 여자 청소년축구 세계 최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

비록 한 골 차 승리였지만 슈팅 수 31-16, 유효슈팅 수 14-3에서 보듯 북한이 경기를 지배했다.

하지만 전반 2분 만에 골키퍼 홍명희의 자책골로 어이없이 선제골을 내주고 어렵게 경기를 끌고 갔다.

북한은 결국 후반 32분 김은향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리은애의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뒤 김은향이 헤딩슛으로 상대 골문을 열어 균형을 되찾아 왔다.

이후 연장 전반 14분 교체 투입된 장현순이 승부차기로 이어질 듯하던 후반 12분 천금 같은 결승골을 뽑아 120분 혈투를 승리로 끝냈다.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는 독일이 잉글랜드를 3-0으로 완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