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6명 빼고 금강산 모두 나가” 추방령

북한은 금강산 부동산 몰수·동결 조치에 이어 현지의 남측 관리인원을 16명으로 제한하겠다고 30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경 김광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이 현대아산 사업소를 방문, 16명(현대아산 12명, 에머슨퍼시픽 4명)만 잔류하고 나머지 인원들은 5월 3일 월요일 10시까지 금강산 지구에서 나가달라 얘기했다”고 전했다.


오후 4시 현재 금강산 관광지구에는 현대아산 직원 등 우리 국민 38명과 중국인 38명 등 76명이 체류 중이다.  


당국자는 북한은 통보에서 잔류인원 구성은 사업자 측에서 편리한데로 구성해도 좋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때문에 잔류인원 체류에 필요한 사무소, 병원, 발전소, 숙소 등은 동결조치에 포함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자는 시설동결에 관련한 추가적인 조치는 현재까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동결조치 첫날인 27일 이산가족면회소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부동산 5곳에 종존 ‘동결’ 스티커를 ‘몰수’ 스티커로 대체하는 것을 시작으로 경협을 체결한 에머슨 퍼시픽, 농협, 현대아산, SM에너지 등과 투자업체의 자산을 동결 조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