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人당 국민총소득 138만원…南 1/21 수준

지난해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38만 원으로 남한과 21배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4년 북한의 주요통계지표'(2013년 기준)에 따르면, 북한의 1인당 GNI는 138만 원으로 조사됐다. 남한은 2870만 원으로 북한보다 20.8배 높았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북한의 1인당 GNI는 137만 원, 남한의 GNI는 2559만 원으로 남한이 북한의 18.7배였던 것에 비해 격차가 더 벌어졌다.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33조 8440억 원으로 남한의 1441조 1000억 원보다 42.6배 차이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의 무역총액은 지난해보다 5억 달러가 증가한 73억 달러로 나타났으며, 남한은 1조 752억 달러로 북한의 146배에 달했다.


시멘트 생산량은 북한이 660만t으로 남한의 4729t에 비해 크게 적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조강 생산량에서도 남한이 6606만 1000t인데 비해 북한은 121만t에 불과했다. 


발전설비 용량은 북한이 724만 3000㎾로 남한 8697만 9000㎾에 비해 12배 가량 낮은 수준이다.


북한의 쌀생산량은 210만 1000t으로 남한(423만t)이 북한보다 2배 많았다. 도로총연장은 남한이 10만 6414㎞로, 북한의 2만 6114㎞보다 4.1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선박 보유톤수도 남한이 1358만t에 달한 데 비해 북한은 73만t에 불과했다.


남북한 총인구는 7476만 5000명으로 남한이 5022만 명, 북한이 2454만 5000명으로 조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