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회담 무산시켜 놓고 ‘대화 분위기 조성’ 주장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6·15공동선언 행사와 7·4 공동성명 기념 문제가 잘 풀리면 남북대화에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수석대표 ‘급’을 문제 삼아 당국회담을 일방 무산시킨 북한이 대화 분위기 조성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끈다.


신문은 이날 ‘대화 분위기 조성은 중요한 현실적 문제’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을 통해 “우리의 주동적 대화제의에 따라 북남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되고 있는 지금 그를 위한 분위기를 적극 고조시키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북대화는 6·15공동선언이 강조한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기초해야 한다며 “(6·15 공동행사와 7·4 공동성명 기념 문제가) 실현된다면 북남대화에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해나갈 수 있으며 관계개선을 적극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한국 정부에 대해 “진정으로 북남 간의 대화와 신뢰를 바란다면 속에 품은 칼부터 버리고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행동을 중지해야 한다”면서 “어느 일방이 체면이나 당파적 이익만을 절대시하면서 그것을 민족의 요구 위에 올려놓는다면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화 상대방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나 도발적 행위를 중지하는 것은 북남대화를 추동하기 위한 필수적 요구”라며 “대화의 성과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동족을 겨냥한 도발적인 전쟁연습들을 중지하는 등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나서야 한다”고 강변했다.


신문의 이러한 주장을 볼 때 ‘남북 당국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은 다른 의제보다 6·15공동선언과 7·4공동성명의 이행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북한이 회담 수석대표로 내세운 강지영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도 6·15 공동선언실천 북측 준비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1시 현재까지 노동신문을 비롯해 북한 매체들은 남북 당국회담 무산 소식을 전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