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황해도 비피해 주민 돕기 위한 ‘구호사업’ 포치

인민반 세대별로 옥수수 1kg, 소식통 “현물 없으면 돈으로”

지난 2016년 홍수 피해를 입은 회령시 학포-삼봉역간 철로보수 작업 중인 북한 주민들. /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 남부 지역에서 7월 28일부터 8월 초까지 내린 폭우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해 76명이 사망했다고 국제적십자연맹(IFRC)이 밝힌 가운데 북한 당국도 전국적으로 황해도 수해 돕기를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내부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8월 중하순부터 전국 도당 및 인민위원회를 통해 황해도 피해 상황이 전파됐고, 피해가 심한 해당 7개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한 모금과 지원사업에 대한 포치가 내려갔다”고 말했다.

당국은 태풍 솔릭과 이어진 폭우로 인해 황해도 곡창지대의 논밭이나 도로들이 모두 물에 잠겼고, 아파트의 3층까지 물이 차서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피해 내용을 전파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다만, 인명 피해 사실은 구체적으로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각급 당 기관과 인민위원회에서는 지역 시, 군의 동위원회 단위로 수해지역 주민들을 도울 지원물자를 마련할 과제를 할당했다.

이와 관련 IFRC 북한사무소는 이번 비 피해로 수천 명이 집을 잃었고, 식량과 의약품·식수 부족으로 이재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식통은 “동위원회는 인민반 각 세대들에 지원 물자 과제를 내려 목표 달성을 떨구어 수행할 것으로 타산하고 있다”면서 “이재민들을 먹이기 위한 쌀과 강냉이, 담요 등을 세대별로 분담해 걷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이 지시한 지원 규모는 세대당 옥수수 1kg 수준이다. 현물이 없으면 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돈(1kg당 약 2000원)으로 내도록 했다. 구호물자 납부 지시에 대해 개인들은 ‘각종 부담금에 큰물 피해 지원까지 부담이 크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농촌지역에 분포한 농장원들은 수해 지원을 위해 초급 당비서, 관리위원장, 작업반장 등 초급일꾼들은 옥수수 10kg, 일반 농장원들은 1kg씩 내기로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함경북도 소식통도 “동별로 간부들이 인민반장을 모아놓고 수해지구를 도울 데 대한 포치사업을 했고, 직장에서도 부담금을 나눈 것으로 안다”면서 “식량을 바치는 일이 빨리 집행 되지 않고 있어 인민반장들을 계속 재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9.9절(정권수립기념일)을 맞아 주민들은 술 한 병도 공급받지 못하는 형편인데 오히려  국가 건설 지원물자에다가 수해지역의 지원물자까지 내라고 하니까 주민들이 ‘부담된다’는 반응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6일 국제적십자사는 북한에 상륙한 태풍 솔릭과 8월 초까지 이어진 많은 비로 인해 사망자 76명, 실종자 75명이 발생했고 이 중에는 어린이들도 상당수 포함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저지대가 태풍으로 큰 피해를 봤고, 가옥과 학교 등 건물 800여 채가 파손됐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