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황강댐 방류…임진강변 야영객 대피

북한이 지난 17일부터 임진강 북쪽에 있는 황강댐을 방류했다.


연천군과 소방당국은 임진강변 야영객을 대피시켰으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관련 기관에 따르면 황강댐은 지난 17일부터 방류됐다. 이날 우리 측 최전방 남방한계선 내 필승교(횡성수위국) 수위는 평소 수준인 2.5m 안팎을 유지했다.


그러나 18일 오전 2시20분부터 필승교 수위가 급격히 올랐고 50분뒤 경계수위인 3m를 넘었다.


황강댐 물이 필승교에 도달하는데 8~9시간 걸린다.


수위를 계속 올라 오전 8시20분 최고인 5.24m를 기록한 뒤 점차 낮아지고 있다.


연천군과 소방당국은 이날 새벽부터 방송과 순찰을 통해 주말을 맞아 전날 온 야영객 수십명을 대피시켰다.


필승교 하류에 있는 군남댐은 수문 13개 중 중앙에 있는 7개를 평소 1.5m보다 6m가량 더 올리고 초당 1천500t을 방류하고 있다.


재난당국은 임진강에 영향을 주는 북측지역에 30㎜ 안팎의 비가 계속돼 북한이 황강댐을 방류한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