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포기하면 국제투자 유치 적극 지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북한이 핵을 버리는 결단을 한다면 동북아 국가들과 협력해 북한에 필요한 국제금융기구 가입과 국제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 총리는 이날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동북아경제포럼 연차 회의 축사에서 “주변국과 함께 동북아개발은행을 설립해 북한 민생인프라 개발을 도모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동북아 국가들과 무역·물류·교통·투자분야에서 다양한 경제 협력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부가 작년 10월 발표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의 추진을 강조했다.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는 유라시아 대륙을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묶고 북한의 개방을 유도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방안이다.

최 총리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나진-하산 물류사업’을 통해 동북아지역의 육로와 해로를 연계하는 새로운 루트를 개척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진-하산 물류사업은 남·북·러 사이 첫 공동 물류협력사업으로 러시아 극동의 국경지역인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연결하는 54km 구간의 철도를 보수하고 나진항을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