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전쟁 터지면 청와대 안전하겠나” 위협

북한은 23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통과된 것을 거론하며, 초강경 대응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과 그 하수인들이 유엔 무대를 악용해 조작해낸 인권결의를 전면 거부, 전면 배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국방위는 “인권은 곧 자주권이고 해당 나라의 국권”이라며 결의안 통과가 “우리 국권을 해치려는 가장 노골적인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유럽연합(EU) 등 60개국이 공동 제안한 북한인권결의안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찬성 111표, 반대 19표, 기권 55표로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했다.


국방위는 이어 “우리의 초강경 대응전의 첫째 대상은 미국”이라며 “며칠 전 여러 명의 미국 국적의 범죄자에게도 인도적인 관용을 베풀어주었지만, 미국은 대조선 인권소동에 광분하는 것으로 응수했으며 그로 하여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세례를 받을 첫 과녁이라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위협했다.


또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오바마 정부가 저지른 범죄를 놓고 우리 앞에 무릎을 꿇고 정식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우리의 이 입장은 일본과 EU, 박근혜 패당에게도 무사할 수 없다는 것을 알리는 포고이고 유엔도 서둘러 공정한 수습조치를 취하라는 경고”라고 주장했다.


국방위는 “일본은 우리의 초강경 대응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는 대상”이라며 “지금처럼 그대로 나가는 경우 일본은 가까우면서도 먼 나라 정도가 아니라 우리 면전에서 영영 없어지는 존재가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언급하며 핵 위협을 가했다. “대조선 인권결의를 두고 그 무슨 경사나 난 것처럼 까불며 입을 다물 줄 모르는 박근혜 패당에게 따져 묻는다”며 “이 땅에 핵전쟁이 터지는 경우 과연 청와대가 안전하리라고 생각하는가”라고 위협했다.


국방위는 또 “유엔은 20여 년 전 우리 공화국이 나라의 최고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정의의 핵선언 뇌성을 울렸던 때를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1993년 핵무기비확산조약(NPT) 탈퇴를 거론한 것으로 향추 추가 핵실험을 강행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앞서 지난 20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시험(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조건에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며 4차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국방위는 한·미·일에 대해서는 이처럼 초강경 대응전을 예고한 반면, 결의안에 반대한 중국과 러시아 등에 대해선 의로운 행동이었다며 “우리는 이에 대해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하고 있으며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