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실험 관련, 與野 초당적 움직임

▲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9일 북한 핵실험 관련해 원내대표회담을 열었다. ⓒ연합

북한 핵실험 실시와 관련, 여야는 긴급 대책회의와 양당 원내대표 회담을 개최해 대책을 수립하는 등 초당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열린우리당 김한길,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9일 양당 원내대표 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와 관련해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총리, 관련 장관 등에게 긴급현안 질문을 실시키로 합의했다.

또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를 열어 ‘북한 핵실험 관련 결의안’을 채택해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별도의 특위를 구성치 않고 ‘민족화해와 번영을 위한 남북평화통일특위’에서 다루기로 합의했다.

이날 양당 원내대표 회담에서는 한나라당이 “11일부터 예정된 국정감사 일정에 대한 연기 필요성”을 주장했으나, 열린우리당에서 “예정된 일정을 진행하면서 북핵문제를 다뤄나가자”고 맞서 합의에 이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열린 한나라당 안보관련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강재섭 대표는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은 물론, 수해 물자 지원 등 인도적 지원을 포함한 모든 대북지원과 경제협력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북한에 대한 지금까지의 많은 지원이 오늘 핵실험의 자금이 되지 않았는지 노무현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이 핵실험을 한 마당에 정부든 민간이든 그 어떤 이름으로도 앞으로는 쌀 한톨 물 한방울도 지원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북한 핵실험을 제대로 파악해 대처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내각은 즉각 총사퇴하고, 안보라인에 있는 모든 책임자들은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5당 대표 회담 참여, 안보라인 재구성, 11일 북핵 규탄대회, 국감 일주일 연기 등을 결정했다.

열린우리당도 긴급지도부회의를 소집해 핵실험 사태의 대책을 논의했다. 김근태 의장은 “유엔을 비롯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도발행위”라며 “여야가 협력해서 유엔 및 국제사회와 공동대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정부당국은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튼튼히 하면서 (북한에) 냉정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해 남북 교류가 급속히 냉각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청와대는 5당 대표 및 원내대표 회담을 제의했다. 나경원 대변인에 따르면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회담에 참석해 ▲ 북핵에 대한 노 대통령의 애매한 태도의 대한 의도를 밝힐 것 ▲ 안보라인 교체를 포함한 내각 총사퇴, 안보내각 재구성 요구 ▲ 정부의 대북정책 전면 수정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