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시설 폐쇄 후 6자회담 재개될 듯

한.미 양국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 자금 송금문제가 해결 국면에 들어가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6자회담 재개 시기와 관련, 북한측이 핵시설 폐쇄조치를 취한 뒤에 개최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15일 “(핵시설을) 폐쇄하고 나면 6자회담의 2.13 합의 이행 에너지가 상당히 살아날 것이며 그때 돼서 6자회담을 재개하고 실무그룹회의를 가동하는 것이 상식적인 수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6자회담이 언제 개최되느냐보다 6자회담이든 실무그룹회의든 성과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BDA 북한 자금송금 문제 해결 이후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단 입북과 폐쇄 협의 등의 물리적 시간을 감안할 때 차기 6자회담은 빠르면 이달 말 또는 내달초께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당국자는 BDA 문제에 언급, “해결의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 보도된 대로 송금과정에 있는데 북이 입금을 확인하는 절차가 남아있다”고 전하고 “그러나 장애물이 제거됐다 해서 2.13 합의가 저절로 이행되는 것은 아니며 정말 힘든 과제는 이 문제가 해결된 후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몽골 방문 이후 중국과 한국,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소개하면서 “상황이 많이 진전되고 있으니 2.13 합의 이행 모멘텀을 어떻게 회복할 지에 대해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미 양자 접촉 가능성에 대해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힐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간 접촉) 계획이 있다는 얘기는 못들었다. 김 부상이 만나자고 한다면 몰라도 힐 차관보가 나서서 그럴 것이라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