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시설 변화 거의 없어”

지난 주 북한 핵시설을 방문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 대표자들은 현재의 시설이 감독관들이 추방을 당한 지난 2002년 당시와 비교했을 때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IAEA의 한 관계자가 2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평양 당국이 폐쇄하기로 한 5개의 핵 시설 가운데 하나인 영변의 50 메가와트(MW)짜리 흑연감속로(원자로)의 경우에는 “변화가 전혀 없었다”고 확인했다.

또 태천의 200메가와트(MW)짜리 원자로의 경우에도 이번에 IAEA 관계자들이 현장을 방문하지는 못했으나 위성사진과 관계 서류들을 조사한 결과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IAEA는 올리 하이노넨 IAEA 사무차장과 칼루바 치툼보 안전조치국장 등으로 구성된 실무대표단의 방북 결과를 3일 이사회에 보고할 예정으로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