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무기 운용 능력 검증 안돼”

북한이 지난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의 핵실험을 실시했지만 핵무기를 운용할 능력이 검증되지는 않았다고 핵 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핵과학자 불레틴'(Bulletin of the atomic scientists)은 28일 밝혔다.


불레틴은 이날 ‘전 세계 핵무기 보유량’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두 번의 핵실험을 하고 8~12개의 핵폭탄을 제조할 수 있는 양의 플루토늄을 생산했지만, 여전히 핵무기 사용 능력을 과시하지 못했다”며 북한의 핵무기 운용능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보고서에는 또 “미국의 정보당국은 북한이 미사일에 핵탄두를 실어 운반할 능력을 아직도 갖추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고 9개의 핵탄두를 만들 물질을 충분히 확보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보고서는 “우리는 세계에서 9개 핵무기 보유국이 약 2만2400기의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는 표현을 통해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의 하나로 분류했다.


이 보고서는 핵확산금지조약(NPT)의 당사국이 아닌 이스라엘·인도·파키스탄·북한은 NPT 체제 아래서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서술하는 한편 핵무기 보유 국가 현황 설명에는 북한을 포함시켰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별 핵무기 보유량은 러시아가 1만2000기로 가장 많으며 미국 9400기, 프랑스 300기, 중국 240기, 영국 225기 등으로 파악됐다.


한편 북한은 현재 40여㎏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히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4월 “북한이 1∼6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