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경제 병진노선 끝까지 견지할 것”

북한은 13일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기반으로 사회주의 강성국가를 건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는 반드시 최후승리를 이룩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은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파괴하고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선군정치, 병진노선을 악랄하게 헐뜯으면서 우리당의 존엄과 권위를 훼손시켜보려고 애를 썼다”며 “국제정세와 주변 관계구도가 어떻게 바뀌든 선군정치와 병진노선을 끝까지 견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특히 “미국 대통령 오바마는 지난해 6월 대조선경제제재를 1년 연장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미 재무성은 미국 금융기관들에 우리나라(북한)와 관련될 수 있는 금융기관들에 경고신호를 보내는 놀음을 여러차례 벌리며 우리에 대한 경제제재에 열을 올렸다”고 강변했다.


또한 신문은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언급하며 “미국은 이를 위해 북남관계 개선에 제동을 걸었다”면서 “우리가 남조선 당국의 기대 이상으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행사 개최 문제에 원만한 합의를 주며 풀어나갈 때에도 미국은 고의적으로 북남 관계개선에 차단봉을 내렸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우리의 ‘선핵포기’를 실현할 수 없다는 것을 간파한 미국은 ‘인권문제’를 극대화하여 우리 공화국의 영상을 깍아내리고 국제적 압박의 방법으로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붕괴시키기위한 모략작전에 달라붙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엔인권이사회에 우리의 ‘인권문제’를 맡아보는 ‘조사위원회’라는 것을 내오고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자료화하도록 한 미국은 유럽동맹의 일부 나라들과 일본을 내세워 유엔무대에 정식 상정시켰으며 끝내 범죄적인 ‘인권결의’를 조작해냈다”며 “유엔역사에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