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개발 과학자 가족 스파이 혐의 체포”

북한의 군수산업 관련 정보들이 해외로 유출되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연구·개발 핵심 인력이 스파이 혐의로 체포 되는 등 국가안전보위부가 초비상 상태로 들어섰다고 10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이런 현상은 냉전구조 해체 당시 러시아 핵무기 관련 정보들이 외부에 노출됐던 것과 유사한 현상이 북에서 재현되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연구·개발 핵심 인력 중 한 명인 국가과학원 수학연구소 김서인 실장이 부친 김성일 박사(영변핵단지 연구원)와 함께 스파이 혐의로 국가보위부에 체포됐다.



신문은 북한 내부의 고위 소식통의 말을 인용, “김서인 박사는 지난 5월 가족과 함께 국가보위부에 연행돼 요덕수용소로 끌려갔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전했다.



김 박사는 평안남도 평성에 있는 이과대학(우리의 카이스트에 해당)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20대에 박사학위를 받은 수학 천재로 알려져 있으며 북한 언론들은 그를 북한 최초의 인공위성 ‘광명성 1호’ 발사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소개한 적도 있다.



신문은 그런 그가 간첩 혐의로 체포된 이유에 대해, “그의 부친 김성일 박사가 핵 관련 극비 자료를 외국 기관에 넘겨준 단서가 포착됐고, 여기에 김서인 박사가 연루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외에도 박경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국장은 스파이 혐의로 수용소에 수감됐고 군부 외화벌이 원산지사장 김원범은 자택에서 150만달러가 발견돼 간첩 혐의로 보위부에 압송됐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마전광산의 금강 지도국 책임자도 군대와 짜고 정보를 팔아 10만달러를 축재한 혐의로 체포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신문은 “북한에선 화폐개혁 이후 계속되는 경제난에 최근 중국 당국의 강력한 마약·위조화폐 단속으로 외화벌이가 어려워져 간부들이 더욱 정보 장사에 매달리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이런 분위기 때문에 국가보위부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출처를 해명할 수 없는 많은 돈을 가진 간부들을 ‘딴생각을 하는 자’들로 간주하고 대대적인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