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커부대, 국내 네티즌에 프로그램 장사”

북한 당국이 중국에 파견한 해킹 부대가 국내 네티즌의 요청으로 해킹 프로그램을 개발해 판매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 국내일간지가 보도했다. 그러나 해킹 대상으로 보도된 업체는 지금까지 외부 해킹 흔적이 없으며 보도된 오토프로그램은 해킹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국내 네티즌이 조선족 브로커를 통해 북한 해커부대에 거액을 주고 온라인게임 해킹 프로그램을 받아와 돈벌이에 이용한 혐의가 드러나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6일 보도했다.


신문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김영대)는 인기 온라인게임 ‘리니지’ 이용자인 임모(49)씨가 작년 8월 조선족 브로커인 김모씨를 통해 중국 선양(瀋陽)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해커부대에 거액을 제공하고 해킹 프로그램 개발을 부탁한 혐의를 잡고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씨가 개발을 의뢰한 프로그램은 리니지 게임에서 괴물을 자동으로 사냥해 아이템이나 게임머니를 모으는 ‘오토(auto)프로그램’이라는 프로그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검찰은 최근 임씨의 이메일 등을 압수수색해 임씨가 브로커 김씨로부터 실제로 이 오토프로그램을 건네받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임씨가 오토프로그램을 가동해 게임머니를 끌어모은 뒤 환전해 상당한 이익을 얻은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임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검찰은 이 해킹 프로그램을 북한 해커부대가 만들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수사에서 북한 해커부대의 관련이 확인될 경우 북한 해커부대의 중국 내 활동이 처음으로 드러나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니지를 개발한 엔씨소프트측은 “오토프로그램은 해킹 프로그램이 아닌 악성프로그램”이라며 “당사는 네트워크 침입침투 행위등 해킹을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