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함북 회령 ‘당일치기 버스 관광’ 27일 개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6일 중국인을 대상으로 두만강과 접경한 함경북도 회령시를 관람하는 당일치기 버스관광이 이달 27일부터 시작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숙(김정일 생모) 동지의 고향인 회령시에 대한 제1차 관광이 27일부터 시작된다”며 “관광은 중국에서 버스로 출발하며 기일은 1일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1차 회령 관광단은 130여 명으로 구성됐다며 “이번 관광은 조선(북한)에서 변경관광을 활성화하는 계기로 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올해 들어 신의주 숙박관광을 처음으로 허용하고 중국 단둥(丹東)시와 자가용 여행 6월 개통을 추진하는 등 관광상품 개발과 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