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 美패권 확보 위한 것”

북한은 한·미·일 3국이 체결한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관한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패권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냉전을 몰아오는 3자 합의서’라는 제하의 글에서 “한미일 3국간 정보공유 약정은 미국의 MD체제를 완비하기 위한 첫 공정”이라며 “3국이 공유하는 ‘정보’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러시아의 군사정보도 포함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한미일 3국 정보공유 합의서는 “(미국이) 동북아 지역에서 나토(NATO) 군사 블럭을 조작하여 지역의 안정과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지역 대국들을 견제하려고 타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문은 “미국은 아시아 회귀전략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국·러시아 등 대국을 군사적으로 제압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며 “이번 한미일 정보공유 합의서도 이런 움직임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아시아판 나토 창설을 꿈꾸는 미국을 악의 원흉‘, ‘부정의 왕초‘이라고 비난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은 한미일 군사동맹 조작책동을 절대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미일 3국이 지난달 29일 체결한 정보공유 약정은 3국 간 군사비밀을 공유하는 절차를 최초로 마련한 것으로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는 직접적인 정보 교류 없이 미국을 거쳐 정보가 교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