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연합훈련에 “항시적 결전태세 견지”

22일부터 시작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관련해 북한이 “만약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조금이라도 분별없는 망동을 보인다면 아직 세상이 알지 못하는 상상 밖의 무차별적인 징벌이 가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지금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1차타격연합부대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투입된 모든 적 공격 집단들에 선제적인 보복타격을 가할 수 있게 항시적 결전 태세를 견지하고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성명은 UFG에 대해 “철두철미 우리에 대한 실전적인 핵전쟁 도발 행위”라면서 “조선반도의 현 정세는 사실상 임의의 시각에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상태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태의 심각성은 조선반도를 ‘통제불능’의 핵전쟁 발발 상황에 몰아넣는 합동군사연습이 극악무도한 정치적 고립과 전대미문의 경제적 제재와 같은 적대 정책이 모두 수포로 돌아간 상태에서 벌이는 최후발악적인 군사적 압살 공세라는 데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수령옹위, 제도사수, 인민보위는 우리 혁명무력의 불변의 최대 사명이고 성스러운 본분”이라면서 “조선반도에서 갈수록 무모해지는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의 핵전쟁도발책동을 일시적으로가 아니라 영원히 끝장내려는것은 우리 백두산혁명무력의 단호한 결심이고 의지”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 시기와는 비할 바 없는 우리 식의 핵선제타격 능력을 완벽하게 갖춘 우리 혁명 무력은 침략과 전쟁의 아성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공화국 남반부 해방의 승전 포성을 울릴 역사적 기회만을 고대하고 있다”고 했다.

성명은 이번 입장 발표가 ‘위임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 밝혀 김정은의 결정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조평통 담화를 통해서도 을지프리덤가디언을 북침전쟁연습이라고 규정한 뒤 이 시각에도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해 남조선과 그 주변에 핵전략폭격기들과 핵잠수함을 비롯한 핵타격수단들을 끌어들이면서 선제타격의 기회만을 노리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한반도 전시상황을 가정해 열리는 UFG 한미연합군사훈련은 22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되며, 특히 올해 훈련에서는 최근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와 사이버테러, GPS(인공위성위치정보) 전파 교란 등에 대응하는 실제훈련을 확대·강화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리 정부는 21일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탈북과 UFG 훈련을 계기로 북한이 테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국민에게 “북·중 접경지역과 동남아시아 등 북측 인원을 만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여행할 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