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새로운 터널 작업 징후

북한이 최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터널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분석이 25일(현지시간) 제기됐다.

미국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입구에서 새 터널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 작업이 지난 4월 말에 시작됐고, 이후 몇 개월간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새로운 터널 작업이 추가 핵실험이 임박했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작업의 목적을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서쪽 입구의 추가 터널 건설 ▲기존 터널 보수 공사 ▲3차 핵실험 잔해 정리 등 3가지의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핵실험을 위해 폐쇄한 터널을 여는 것일 경우, 방사능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짧은 기간 내에 또다시 핵실험을 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이 작업은 추가 핵실험에 필요한 장기 계획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